NHN이 올해 초 자체 감사에 의해 구매부서 여직원 A씨가 PC 등의 물품 구매금을 실제보다 부풀리는 수법으로 36억 원가량을 빼돌린 사실을 적발하고 검찰에 고발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