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평론이라고 하는 데, 저 논의 속에 유권자는 철저하게 없다. 적어도 손수자를 대표자로 뽑아야 하는 지역 유권자의 모욕과 의사결정과정에서의 소외는 "평"해야, 묘수 건 독수 건 필승카드 건 어떤 공천이었는 지 부연할 수 있지. 문재인은 목표 득표율을 놓고 자신과의 싸움으로 판을 몰아가면 되겠지만, 지역 유권자들이 모욕을 당했다는 사실을 꼭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