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는 이 일을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답하는 사람은 없었다. 그냥 했을 뿐이다. 흔히 직장인들이 말하는 “시키니까 한다.”

경영은 사람과 관련된 모든 것이었다. 경영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정의한 것이 경영이라고 판단을 내렸다.

직원은 없이 그저 사람들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