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에 대한 극사실주의적 묘사가 돋보이는 작품이며, 작가의 감정이입이 운율적으로 묘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