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써즈대표:
첫 번째 창업에서 실패를 해보니까
결국 중요한 것은 타이밍과 기술의 사업화 가능성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http://i.imgur.com/QIOWy.jpg
앤써즈 김길연 대표.
“개발을 하다 보니 해외 경쟁업체들도 속속 눈에 띄기 시작하더라고요. 이거다 싶었죠. 경쟁이 없는 사업은 시장성이 없다는 거잖아요. 차별성을 확보하면서 경쟁을 즐기면 승산이 있겠다 싶었죠.”
요게 핵심인듯